Hotcage

한국어
사용자 정의 검색

미디어




홍콩 민주당의 하워드 람(林子健) 당원이 11일 중국 보안요원으로부터 고문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람 당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다리에 박힌 스테이플러 철심을 보여주면서 홍콩 길거리에서 중국 요원들로부터 납치돼 고문을 당했다고 밝혔다. 홍콩에서 중국 괴한에게 폭행당한 것이 사실이라면 홍콩의 자치권과 법치주의에 심각한 위협이 되는 사건으로 큰 파장이 예상된다.

람 당원은 지난주 초 중국 푸퉁화를 구사하는 남성으로부터 경고 전화를 받았다. 그에 따르면 남성은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FC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 선수의 친필 사인을 중국 인권운동가이자 노벨상 수상자인 류샤오보의 부인 류샤에게 전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람 당원은 지난달 초 축구를 좋아하는 류샤오보를 격려차 메시 선수의 사인을 받아주려고 했지만 사인이 도착하는 사이 류샤오보가 숨져 부인 류샤에게 대신 전하려 했다.

람 당원은 전화를 받은 후인 지난 10일 홍콩 몽콕 길거리에서 미국 여행을 위해 쇼핑을 하고 있었다. 그에 따르면 쇼핑 중 남성 두 명이 갑자기 접근해 푸퉁화로 “잠깐 대화를 하고 싶다”면서 차량에 강제로 끌고 갔다. 람 당원은 “남성들이 마구 때린 뒤 무언가를 강제로 흡입하도록 하고나서 정신을 잃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깨어났을 때는 옷이 벗겨진 상태였고 남성들이 류샤에 관한 질문을 하면서 ‘문제를 일으키지 말라’고 경고했다”고 주장했다.



더욱 충격적인 설명도 있었다. 람 당원은 “남성들이 ‘기독교 신자이냐, 어떻게 국가와 종교를 사랑하는 지 알고 있느냐’고 물은 뒤 ‘네게 십자가를 주도록 하겠다’면서 다리에 십자가 모양으로 스테이플러 철심을 박기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스테이플러 철심 20여개는 기자회견 당시에도 다리에 박혀 있었다. 또 “무언가 다시 흡입하도록 해서 정신을 잃은 뒤 일어나보니 11일 오후 1시쯤 사이쿵구의 해변가에 떨어뜨려져 있었다”고 회상했다.

람 당원은 이날 다리에 박힌 스테이플러 철심과 상처를 보여주기 위해 경찰서나 병원을 바로 가지 않고 기자회견을 열었다. 홍콩프리프레스(HKFP)에 따르면 회견을 마치고 병원에서 철심을 제거한 뒤 퇴원했다. 람 당원은 “현재 가장 큰 목표는 해외유학을 가는 것”이라며 “정치적인 목표는 없고 단지 내 학업에 정진하고 싶다”고 곧 홍콩을 떠날 계획을 밝혔다. 경찰의 보호가 필요한 지 묻는 질문에는 “홍콩 경찰을 믿을 수 없다”고 거절했다.



스티븐 로 홍콩 경무처장은 “무척 심각한 사건으로 보고 있다. 철저한 조사를 약속하겠다”며 “홍콩 시민들이 이와 유사한 일을 겪는 경우 즉각 경찰에 신고해 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행정수반)은 사건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 하지만 행정장관실은 “사건 관련자가 경찰 조사에 충실히 협조하기를 바란다”며 “증거나 사실을 입증하는 세부 내용 없이 추측만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홍콩 범민주파는 격분했다. 민주당의 람척팅 입법회의원(국회의원 격)은 “용의자가 대륙에서 왔든, 누가 사건을 벌였든 상관없이 홍콩인을 대상으로 한 납치와 위협, 고문은 매우 중대한 범죄”라며 “철저히 조사해 중국 당국에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콩시민지원애국민주운동연합회의 앨버트 호 주석은 “다리에 스테이플러를 박은 것은 중대한 상처를 내려는 목적보다 모두에게 보여주려는 의도가 크다”고 분석했다.

권준협 기자


원문출처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1679409&code=61131811&sid1=in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768 美 백인 극우파 반대 시위에 참가했다 부상당한 흑인 여성 admin 2017.08.13 0
28767 美 극우파 반대 시위에 차량 돌진해 1명 사망 admin 2017.08.13 0
28766 파키스탄 남서부, 폭탄테러로 15명 사망 admin 2017.08.13 0
28765 버지니아대학의 극우주의자 시위대 admin 2017.08.13 0
28764 경찰 지휘부 갈등 대국민 사과하는 김부겸 장관 admin 2017.08.13 0
28763 경찰 지휘부 싸움 대국민 사과 admin 2017.08.13 0
28762 장관이 나선 경찰 지휘부 싸움 admin 2017.08.13 0
28761 이언주 "내가 당 대표 적임자…국민의당의 메르켈이 되겠다" admin 2017.08.13 0
28760 "120만원 맞습니다" 가격때문에 논란인 자기계발서 admin 2017.08.13 0
28759 [포토]경찰청, SNS 게시글 삭제지시 의혹 대국민사과 admin 2017.08.13 0
28758 광주 민주화운동 다룬 영화 ‘택시운전사’ 700만 돌파 admin 2017.08.13 0
» “중국 요원들로부터 스테이플러 고문 당했다” 홍콩 활동가 admin 2017.08.13 0
28756 매달 '4억 위자료' 받는 이혼녀… 피부미용에 '월 1200만원' admin 2017.08.13 0
28755 '8·9회 5점' KIA, LG에 극적인 역전 끝내기… "4점차 뒤집어" admin 2017.08.13 0
28754 트럼프, 시진핑에 “중국 지적재산권 침해 조사” 압박 admin 2017.08.13 0
28753 코르시카 해변서 총기테러 남성, 이유는 “나체 피서객 혐오” admin 2017.08.13 0
28752 [날씨] 내일도 무더위 지속…서울 최고 31도, 제주 밤 비소식 admin 2017.08.13 0
28751 이집트 열차끼리 정면충돌 43명 사망··· 부상자도 122명 admin 2017.08.13 0
28750 [속보] EU, 북한 미국 갈등 고조 속 이례적 ‘긴급회의’ 소집 admin 2017.08.13 0
28749 [포토] 전남 고흥군, 분청사기 재현 admin 2017.08.13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