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cage

한국어
사용자 정의 검색

미디어



누드 해변으로 유명한 지중해 프랑스령 코르시카 섬 해변에서 나체로 활보하는 피서객들을 겨냥해 총기 테러를 벌인 범인의 정체가 밝혀졌다.

영국 BBC는 코르시카 해변에서 일어난 총격 사건의 범인이 ‘지역 상인’이었다고 12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나체 상태로 돌아다니는 피서객들을 표적으로 삼은 혐오범죄였다.

목격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9일 코르시카 섬의 카라타지오 누드 해변에 한 남성이 나타나 나체로 일광욕을 즐기던 피서객들에게 “옷을 입으라”며 협박했다. 이들이 남성의 말을 거부하자 이 남성은 갑자기 총을 꺼내 사람들에게 발사했다.

놀란 피서객들은 달아났지만 그 중 30대 여성 한 명이 허벅지에 총을 맞고 부상을 입었다. 경찰은 용의자가 해변에서 작은 카페를 운영하는 주민이었다고 전했다. 용의선 상에 올랐던 또 다른 남성은 혐의가 없는 것으로 밝혀져 풀려났다.

코르시카 섬 포르토 베키오 인근의 카라타지오 해변은 누드 해수욕을 즐기는 피서객들에게 인기가 있는 장소다. 그러나 공식적으로 누드 해수욕이 허용된 곳은 아니다. 해변 주변 상인과 주민들은 그간 경찰에 나체로 돌아다니는 피서객들을 단속해달라며 지속해서 민원을 제기해왔다.


이형민 기자 [email protected]


원문출처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1679279&code=61121211&sid1=soc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768 美 백인 극우파 반대 시위에 참가했다 부상당한 흑인 여성 admin 2017.08.13 0
28767 美 극우파 반대 시위에 차량 돌진해 1명 사망 admin 2017.08.13 0
28766 파키스탄 남서부, 폭탄테러로 15명 사망 admin 2017.08.13 0
28765 버지니아대학의 극우주의자 시위대 admin 2017.08.13 0
28764 경찰 지휘부 갈등 대국민 사과하는 김부겸 장관 admin 2017.08.13 0
28763 경찰 지휘부 싸움 대국민 사과 admin 2017.08.13 0
28762 장관이 나선 경찰 지휘부 싸움 admin 2017.08.13 0
28761 이언주 "내가 당 대표 적임자…국민의당의 메르켈이 되겠다" admin 2017.08.13 0
28760 "120만원 맞습니다" 가격때문에 논란인 자기계발서 admin 2017.08.13 0
28759 [포토]경찰청, SNS 게시글 삭제지시 의혹 대국민사과 admin 2017.08.13 0
28758 광주 민주화운동 다룬 영화 ‘택시운전사’ 700만 돌파 admin 2017.08.13 0
28757 “중국 요원들로부터 스테이플러 고문 당했다” 홍콩 활동가 admin 2017.08.13 0
28756 매달 '4억 위자료' 받는 이혼녀… 피부미용에 '월 1200만원' admin 2017.08.13 0
28755 '8·9회 5점' KIA, LG에 극적인 역전 끝내기… "4점차 뒤집어" admin 2017.08.13 0
28754 트럼프, 시진핑에 “중국 지적재산권 침해 조사” 압박 admin 2017.08.13 0
» 코르시카 해변서 총기테러 남성, 이유는 “나체 피서객 혐오” admin 2017.08.13 0
28752 [날씨] 내일도 무더위 지속…서울 최고 31도, 제주 밤 비소식 admin 2017.08.13 0
28751 이집트 열차끼리 정면충돌 43명 사망··· 부상자도 122명 admin 2017.08.13 0
28750 [속보] EU, 북한 미국 갈등 고조 속 이례적 ‘긴급회의’ 소집 admin 2017.08.13 0
28749 [포토] 전남 고흥군, 분청사기 재현 admin 2017.08.13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