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cage

한국어
사용자 정의 검색

미디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전화통화에서 한반도 문제를 집중 논의했다.


시 주석은 이날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핵 문제는 대화와 담판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채택한 대북한 제재안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달성하는데 중요하면서도 필요한 단계임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 등 중국 언론들의 보도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에게 "중국과 미국이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를 실현하는데 공동의 이익이 있다"면서 "관련 당사자들이 자제를 유지해야 하고 한반도 정세 긴장을 고조시키는 언행을 피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시 주석은 또 "한반도 핵 문제 해결은 결국 대화와 담판이라는 큰 방향을 견지해야 한다. 중국은 상호 존중의 기반 아래 미국 측과 소통을 유지하고 한반도 핵 문제의 적절한 처리를 함께 추진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이날 미국 백악관은 양국 정상이 전화통화에서 북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공동의 노력을 기울여 갈 것임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고 밝혔다. ‘미국의 소리(VOA)’ 영문판은 이날 백악관 성명서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채택한 대북한 제재안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달성하는데 중요하면서도 필요한 단계임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백악관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올해 말 중국을 방문해 시 주석과 “매우 역사적인 회동을 하기를 고대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백악관의 이날 성명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미사일 위협을 받는 미국령 괌의 에디 바자 칼보 주지사와의 전화통화에서 "미군은 미국의 다른 지역들과 함께 괌 주민의 안전과 안보를 보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 칼보 주지사에게 전화를 걸어 “우리는 1000% 당신과 함께 있다. 당신은 안전하다. 하나도 걱정할 것 없다. 당신은 보호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는 “앞으로 일을 어떻게 풀어갈 지 지켜보자. 당신에게는 문제가 없을 것이다. 우리의 군대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강하다. 우리는 바위처럼 견고하다. 우리는 세계 최강”이라고 말했다.

같은 날 트럼프 대통령은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그들(괌)은 매우 안전할 것이다. 괌에 어떤 일이라도 일어난다면, 북한에 ‘아주, 아주 큰 문제(big, big trouble)’가 생길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만일 그(김정은)가 괌이나 다른 곳에 대해, 그곳이 미국 영토이든 동맹국이든, 어떤 행동이라도 한다면 그는 진짜로 그 행동을 후회하게 될 것이다. 빠르게 후회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날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북한이 현명하지 않게 행동한다면 군사적 해법이 준비돼 있으며, 장전이 완료됐다. 김정은은 다른 길을 찾길 바란다”라고 적었다.

뉴시스


원문출처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1679156&code=61111411&sid1=pol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트럼프-시진핑 전화통화···"北제재 중요 VS 대화로 해결" admin 2017.08.13 0
28747 [단독]국가인권委 사무총장에 '민변 출신' 조영선 변호사 유력 admin 2017.08.13 0
28746 수도권광역급행철도, 국립해양박물관 새정부 예타 적극 추진키로 admin 2017.08.13 0
28745 사드 전자파 기준치 이하… 소음 영향도 없어 admin 2017.08.13 0
28744 전국 중등예비교사들 서울 집결… “교과교원 티오 증원하라” admin 2017.08.13 0
28743 '임용절벽'에 사범대생도 뿔났다··· 주말 대규모 집회 admin 2017.08.13 0
28742 日언론 "韓·美·日 3국 '北 ICBM 대기권 재진입 실패' 결론" admin 2017.08.13 0
28741 '시네마엔젤' 전도연,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티켓 500장 기부 admin 2017.08.13 0
28740 성주 사드 기지 내부 전자파·소음 측정…외부는 무산 admin 2017.08.13 0
28739 샤이니 온유 성추행 입건, SM 공식입장 “깊이 반성… 상대방 고소취하” admin 2017.08.13 0
28738 똑같은 커피, 남성에겐 돈 더 받는 카페…"'젠더 갭' 반영" admin 2017.08.13 0
28737 성추행 무고에 자살 택한 시골교사… 유족 “인권센터가 남편 죽였다” admin 2017.08.13 0
28736 靑 “美中 정상 문제해결 노력 평가, 국면전환 계기 돼야” admin 2017.08.12 0
28735 고진영 '8연속 버디'…KLPGA 타이기록 admin 2017.08.12 0
28734 인간띠 만들어 바다 빠진 남성 구해낸 시민 영웅들 admin 2017.08.12 0
28733 송영무 국방 “북 도발하면 자신있게 싸우라" admin 2017.08.12 0
28732 박원순솔비, 에너지의 날 앞두고 ‘불을 끄고 별을 켜다’ 캠페인 홍보 admin 2017.08.12 0
28731 北 신문 "미국에 보복 의지로 주민 347만 명 입대 탄원" admin 2017.08.12 0
28730 英 BBC "즐라탄, 오는 12월 맨유 복귀 놓고 협상중" admin 2017.08.12 0
28729 한국 남자배구, 이란에 완패…본선행 먹구름 admin 2017.08.1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