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cage

한국어
사용자 정의 검색

미디어



초등교사의 '임용절벽'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중등교사 임용시험 준비생들도 선발 인원 감소에 따른 임용대란이 우려되자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항의했다.

전국 사범대 계열 중등교사 임용고시생 모임인 '전국 중등 예비 교사들의 외침'은 12일 오후 서울 중구 청계천한빛광장에서 '기회평등 공정교육' 집회를 열고 교육부의 교원수급정책과 기간제 교사·강사의 정규직화를 비판했다.

김중수 전국중등예비교사들의외침 대표는 "임용고시 합격을 목표로 달려오느라 중등계에 만연한 적폐들을 청산하기 위해 목소리를 내지 못했다"며 "예비교사로서 공교육이 무너져가는 현실을 더 이상 외면할 수 없어 이 자리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중등교사 임용고시생들은 정부와 교육당국에 ▲중장기적인 교원수급정책 확보 ▲기간제 교사 및 강사의 정규직·무기계약직 반대 ▲학급당 학생수 감소를 통한 공교육 정상화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지난 3일 교육부의 사전예고에서 나타났듯이 교원수급정책이 불안정하다"며 "비교과증원을 위한 교과 티오 감소를 멈추고 교직이수·교육재학원을 통한 교원자격증 발급을 폐지하라"고 비판했다.

이날 집회에서 자유발언대에 선 김준성(26)씨는 "기간제 교원들의 정규직·무기계약직화는 형평성과 교육공무원법에 어긋난다"며 "정부는 정교사의 티오(TO)를 확충해 그들 또한 임용고시라는 정당한 정책으로 정교사가 될 수 있도록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최측 추산 2000여명의 임용고시생이 참석한 집회 현장 곳곳에는 '교육은 백년대계 교사는 백년대기?', '피타고라스도 울산·경북에서 수학교사 못 돼' 등의 플래카드가 걸렸다.

김재원(20·여)씨는 "언론 등에서 교원대의 소식은 많이 듣는데 사범대생들의 이야기는 잘 못듣는 것 같아 이번 집회를 통해 사범대생들의 목소리도 알아주었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권대영(26)씨는 "정원이 줄어드는 것에 대해 사범대생들은 '우리가 열심히 하자'고 이야기하며 비판의 목소리를 내지 않았다"면서 "그러나 이번에는 기간제 교사 정규직화 문제까지 겹치면서 사범대생들도 목소리를 내야겠다고 결심했다"고 말했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3일 발표한 '2018학년도 임용시험 사전예고'를 통해 올해보다 492명 줄어든 3033명의 중학교 교사를 선발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전국 10개 교대 및 3개 초등교육과가 소속된 전국교육대학생연합(교대련)은 11일 '전국교육대학 총궐기 대회'를 열고 교육부의 2018년 초등 임용시험 선발정원 축소 지침에 대해 강하게 항의했다.

뉴시스


원문출처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1679185&code=61121411&sid1=soc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748 트럼프-시진핑 전화통화···"北제재 중요 VS 대화로 해결" admin 2017.08.13 0
28747 [단독]국가인권委 사무총장에 '민변 출신' 조영선 변호사 유력 admin 2017.08.13 0
28746 수도권광역급행철도, 국립해양박물관 새정부 예타 적극 추진키로 admin 2017.08.13 0
28745 사드 전자파 기준치 이하… 소음 영향도 없어 admin 2017.08.13 0
28744 전국 중등예비교사들 서울 집결… “교과교원 티오 증원하라” admin 2017.08.13 0
» '임용절벽'에 사범대생도 뿔났다··· 주말 대규모 집회 admin 2017.08.13 0
28742 日언론 "韓·美·日 3국 '北 ICBM 대기권 재진입 실패' 결론" admin 2017.08.13 0
28741 '시네마엔젤' 전도연,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티켓 500장 기부 admin 2017.08.13 0
28740 성주 사드 기지 내부 전자파·소음 측정…외부는 무산 admin 2017.08.13 0
28739 샤이니 온유 성추행 입건, SM 공식입장 “깊이 반성… 상대방 고소취하” admin 2017.08.13 0
28738 똑같은 커피, 남성에겐 돈 더 받는 카페…"'젠더 갭' 반영" admin 2017.08.13 0
28737 성추행 무고에 자살 택한 시골교사… 유족 “인권센터가 남편 죽였다” admin 2017.08.13 0
28736 靑 “美中 정상 문제해결 노력 평가, 국면전환 계기 돼야” admin 2017.08.12 0
28735 고진영 '8연속 버디'…KLPGA 타이기록 admin 2017.08.12 0
28734 인간띠 만들어 바다 빠진 남성 구해낸 시민 영웅들 admin 2017.08.12 0
28733 송영무 국방 “북 도발하면 자신있게 싸우라" admin 2017.08.12 0
28732 박원순솔비, 에너지의 날 앞두고 ‘불을 끄고 별을 켜다’ 캠페인 홍보 admin 2017.08.12 0
28731 北 신문 "미국에 보복 의지로 주민 347만 명 입대 탄원" admin 2017.08.12 0
28730 英 BBC "즐라탄, 오는 12월 맨유 복귀 놓고 협상중" admin 2017.08.12 0
28729 한국 남자배구, 이란에 완패…본선행 먹구름 admin 2017.08.1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