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cage

한국어
사용자 정의 검색

미디어

경기도 안산 세월호 정부합동분향소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된 장례 의전업체 A사의 직원이 하루 전 동료 직원들과 임금체불로 갈등을 빚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안산단원경찰서는 숨진 A사 직원 B씨(50·장례지도사)가 지난 10일 회사에서 월급이 지급되지 않아 동료 직원들과 실랑이를 벌였다는 일부 직원의 진술을 확보했다고 12일 밝혔다.

A사 의전총괄본부장을 맡은 B씨는 11일 오전 일부 동료들에게 "관리자로서 능력이 부족하다. 죽음으로 사죄하겠다"고 휴대전화 문자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사가 직원들(10여명)에게 월급을 주지 않은 사실이 있는 지와 B씨가 임금체불 때문에 동료 직원들과 어떤 이야기를 나눴는 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사의 월급날이 10일인데 돈이 지급되지 않아 일부 직원이 B씨에게 따졌다는 진술이 있어 사실 관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산시 관계자는 "통상 3개월이 지나 의전사업이 마무리된 뒤 비용을 지급하는데, 업체의 사정을 고려해 업무 개시 30일 뒤부터 기성금(사업 중간에 주는 대금)을 청구하면 지급해준다"고 말했다.

숨진 B씨는 지난 10일 이메일을 통해 시에 기성금 신청을 문의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B씨는 11일 시에 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았다.

한편 B씨는 지난 11일 오후 9시20분쯤 안산시 화랑유원지 정부합동분향소 안 제단 뒤편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B씨 옷에서 발견된 종이에는 "학생들을 지켜주지 못해 죄송하다. 미치도록 스트레스 받는다. 죽고 싶다"는 글이 적혀 있었다.

경찰은 B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동료직원 등을 상대로 조사하고 있다.

이종구 기자 [email protected]


원문출처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1678965&code=61121111&sid1=soc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728 바른정당, 택시운전사 관람 admin 2017.08.12 0
28727 백악관 “北, 도발 행위 중단해야” admin 2017.08.12 0
28726 추미애 “한·일 위안부 합의 주범은 일본 군국주의 전부” admin 2017.08.12 0
28725 시진핑 “한반도 핵 문제 해결 근본 수단은 대화와 담판” admin 2017.08.12 0
28724 연이은 北위협, 괌 주민에 ‘비상행동수칙’ 배포… “섬광 보지 말라” admin 2017.08.12 0
28723 국방부·환경부 사드 기지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실시, 성주 주민들 미8군 사령관 만남 거부 admin 2017.08.12 0
28722 '행운의 번트' 추신수, 득점까지… 타율 0.253 admin 2017.08.12 0
28721 100t 크레인 차량이 마을버스 추돌···13명 부상 admin 2017.08.12 0
28720 美 국무부 “北과의 대화도 여전히 북핵 해결 방안 중 하나” admin 2017.08.12 0
28719 이집트서 열차 정면충돌… 160여명 사상 admin 2017.08.12 0
28718 與野 안보 이슈 충돌…민주 “안보불안 조성 말아야”, 한국 “文정부 안보 불감증” admin 2017.08.12 0
28717 성주 사드기지 전자파 측정 돌입 admin 2017.08.12 0
» 안산 세월호분향소 숨진 장례지도사, 임금체불 '갈등' 있었다 admin 2017.08.12 0
28715 대낮 여성 앞에서 음란행위한 현직 경찰 입건 admin 2017.08.12 0
28714 트럼프, 이번엔 베네수엘라 군사 개입 가능성 언급 admin 2017.08.12 0
28713 법원, ‘공범자들’ 상영금지 가처분 결정 연기 admin 2017.08.12 0
28712 김부겸 장관 내일 경찰청 방문···'SNS 삭제 경찰 지휘부 갈등 해결' admin 2017.08.12 0
28711 '데려온 자식' 구박 계부살해 40대, 항소심서 형 가중 admin 2017.08.12 0
28710 교통사고 내고 달아난 경찰관 음주측정 거부 admin 2017.08.12 0
28709 안병훈 PGA챔피언십 2R 선두와 6타차 10위 admin 2017.08.1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