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cage

한국어
사용자 정의 검색

미디어


불우 아동을 돕는다며 기부금 명목으로 128억원을 모은 뒤 고급 외제차 구입 등 호화 생활에 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014년 2월부터 지난 5월까지 불우 청소년이나 복지 시설에 있는 결손 아동들을 후원한다는 명목으로 4만9000명으로부터 128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상습사기·업무상 횡령·기부금품법 위반)로 모 사단법인 회장 윤모(54)씨와 같은 이름의 주식회사 대표 김모(37·여)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1일 밝혔다. 법인 관계자 4명도 불구속 입건했다.

윤씨 등은 서울 인천 등 수도권의 21개 지점에서 콜센터를 운영하며 무작위로 일반 시민들에게 전화를 걸어 기부자를 모집했다. 콜센터 직원은 “선생님 거주 지역에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이 있다”는 등 준비된 멘트를 읽으며 정기 후원을 요청했다.

기부자들은 최소 5000원에서 최대 1600만원에 이르는 금액을 법인에 후원한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일당은 이렇게 모은 후원금 중 1.7%에 불과한 2억원 정도만 기부했다. 나머지 후원금을 가로채 고급 외제차 구입, 요트 선상 파티 등 호화로운 생활을 하는 데 썼다.

윤씨 등은 범행이 들통 날 것을 우려해 사단법인 명의로 기부금 영수증을 후원자에게 발급해주고, 후원자에게 받은 서명으로 몰래 구매 동의서를 작성해 교육용 콘텐츠를 판매한 것처럼 위장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관할 관청에서 별다른 현장 확인 없이 기부금을 모집할 수 있는 사단법인 설립 허가를 내줬고, 사후에도 제대로 관리 감독을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허경구 기자 [email protected]




원문출처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797679&code=11131100&sid1=soc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718 與野 안보 이슈 충돌…민주 “안보불안 조성 말아야”, 한국 “文정부 안보 불감증” admin 2017.08.12 0
28717 성주 사드기지 전자파 측정 돌입 admin 2017.08.12 0
28716 안산 세월호분향소 숨진 장례지도사, 임금체불 '갈등' 있었다 admin 2017.08.12 0
28715 대낮 여성 앞에서 음란행위한 현직 경찰 입건 admin 2017.08.12 0
28714 트럼프, 이번엔 베네수엘라 군사 개입 가능성 언급 admin 2017.08.12 0
28713 법원, ‘공범자들’ 상영금지 가처분 결정 연기 admin 2017.08.12 0
28712 김부겸 장관 내일 경찰청 방문···'SNS 삭제 경찰 지휘부 갈등 해결' admin 2017.08.12 0
28711 '데려온 자식' 구박 계부살해 40대, 항소심서 형 가중 admin 2017.08.12 0
28710 교통사고 내고 달아난 경찰관 음주측정 거부 admin 2017.08.12 0
28709 안병훈 PGA챔피언십 2R 선두와 6타차 10위 admin 2017.08.12 0
28708 정의용 안보실장 “여름 휴가계획 없다”, 강경화 장관은 휴가 중 admin 2017.08.12 0
28707 美 테슬라, 2조원 ‘총알’ 확보 admin 2017.08.12 0
28706 [친절한 쿡캐스터] “주말 내내 더워요” 수도권·남부지방 폭염특보 admin 2017.08.12 0
28705 ‘무명’ 굴리예프, ‘볼트 없는’ 200m 금빛 질주 admin 2017.08.12 0
28704 유럽 ‘살충제 달걀’ 일파만파… 덴마크·루마니아서도 발견 admin 2017.08.12 0
28703 ‘핵무기 집착증’ 2人 때문에… 핵전쟁 위험 커졌다 admin 2017.08.12 0
28702 中 관영매체 “北이 먼저 공격했다 보복당하면 중립” admin 2017.08.12 0
» 복지단체 회장, 기부금 126억 ‘꿀꺽’… 요트 호화생활 admin 2017.08.12 0
28700 ‘8·2 대책’에 서울 한숨… 지방 부동산 시장은 한파 admin 2017.08.12 0
28699 수사관 ‘反인권 발언’ 이제 그만… 변호사들 팔 걷었다 admin 2017.08.1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