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cage

한국어
사용자 정의 검색

미디어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했다. 김 후보자가 밝힌 ‘주당 52시간으로 근로시간 단축’에 속도가 붙게 됐다. 딸에게 2억원 가까운 재산을 증여하며 세금을 탈루했다는 의혹은 곧바로 증여세를 납부하면서 마무리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11일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를 여야 합의로 채택했다. 환노위는 인사청문회를 마친 뒤 전체회의를 열고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 안건을 곧바로 가결했다. 환노위는 김 후보자 딸의 증여세 탈루 의혹과 관련해 이날 증여세 납부가 이뤄져 보고서에서 관련 내용을 수정키로 했다. 환노위 소속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오늘 증여세 1454만1830원 납부를 확인했다”고 공개했다. 논란이 된 것은 현재 직업이 없는 딸 민모(35)씨의 예금 1억9200만원이다. 미국에 유학 중인 민씨에게 증여한 것이 분명한데도 세금을 내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김 후보자는 “장기적으로 모았어도 1억원이 넘으면 증여세가 발생한다는 것을 이번에 알았다”며 “박사 과정 때 연구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조교로 일하면서 받은 돈, 설 등 명절 때 받은 세뱃돈 등을 모은 것으로 안다”고 해명했다.

이날 청문회에선 근로시간 단축,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된 질의가 이어졌다. 김 후보자는 모두발언에서 “주당 최대 52시간을 명확히 하고 근로시간 특례업종 문제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근로시간 특례업종과 관련해 추가 질의가 이어졌다. 이정미 정의당 의원은 지난달 31일 환노위 회의 때 현행 특례업종 26개 가운데 10개를 유지키로 한 점에 대한 의견을 물었다. 김 후보자는 “한국이 자살률 세계 1위인 점이 근로시간 특례업종 문제와 무관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최저임금 인상이 저소득층의 소득을 오히려 줄일 수 있다는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의 지적에는 “단기 및 중장기 정책을 같이 봐야 한다. 원·하청 구조 등 시장 질서를 바로잡으면 이익 구조가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신준섭 기자 [email protected], 사진=최종학 선임기자




원문출처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797798&code=11121300&sid1=pol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688 “4강 대사 인선, 1주일 더 걸릴 것” admin 2017.08.12 0
» 증여세 1454만원 긴급 납부… ‘딸 의혹’ 김영주 청문회 통과 admin 2017.08.12 0
28686 [단독] 文 대통령 8·15메시지 ‘北’ 아닌 ‘보훈’ admin 2017.08.12 0
28685 국내 HIV 신규감염 작년 사상 최고치 admin 2017.08.12 0
28684 이언주의 도전장이 헷갈리는 안철수… 당권에 이상기류 admin 2017.08.12 0
28683 세월호 분향소 직원 숨진 채 발견… '학생들에 미안하다' 유서 admin 2017.08.12 0
28682 ‘투병’ 이건희 회장, IOC 위원직 사퇴 admin 2017.08.12 0
28681 [가정예배 365-8월 13일] 인생의 굴곡 앞에서 admin 2017.08.12 0
28680 여름철 아이스크림, 건강하게 먹자… '순두부·인절미 아이스크림' admin 2017.08.12 0
28679 [365일 성경 통독-8월 13일] 역대상 6∼9장, 이스라엘의 족보들 2 admin 2017.08.12 0
28678 아리아나 그란데 '광복절 공연'에 가져가면 안 되는 것 admin 2017.08.12 0
28677 2초간 '동화 속 공주'로 만들어주는 사진 엿보기 admin 2017.08.12 0
28676 ‘北 리스크’에 외인 ‘셀 코리아’…순매도 2년 만에 최대 admin 2017.08.11 0
28675 문 대통령, 광복절 기념식에 '군함도' 생존자 초청 admin 2017.08.11 0
28674 서울시, 24시간 운행하는 '올빼미 지하철' 검토 admin 2017.08.11 0
28673 천정배, 이언주 출마에 "安과 함께 자숙하고 반성해야" admin 2017.08.11 0
28672 베스트셀러 ‘기사단장 죽이기’ 4주 연속 1위 admin 2017.08.11 0
28671 여성가족부 지원, 컴퓨터강사양성과정 교육생 모집 admin 2017.08.11 0
28670 '미쓰비시, 법원 판결 즉각 이행하라' admin 2017.08.11 0
28669 ‘15% 도서정가제’ 3년간 그대로 admin 2017.08.1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