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cage

한국어
사용자 정의 검색

미디어




문재인 대통령이 8·15 광복절 기념식에 ‘군함도’ 생존자들을 초청한다.

11일 한겨레는 청와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8·15 기념식을 맞아 ‘군함도’ 생존자를 포함해 일제 강제 징용 피해자들을 초청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군함도 생존자는 6명이지만, 고령이라 거동 등이 불편해 이번 행사에는 두 분만 모시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00년 변호사로 활동할 당시 ‘군함도'를 소유한 전범 기업 ’미쓰비시'를 상대로 피해자 6명에 대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한 인연도 작용했다. 미쓰비시중공업은 최근 개봉한 영화 ‘군함도’의 소재가 된 하시마섬에서 탄광을 운영했던 대표적 전범기업이다.

이 소송은 강제로 동원된 피해자들이 한국 법원에서 일본 기업을 상대로 처음 제소한 사건이었다. 당시 문 대통령은 원고 측 대리인중 한명으로 2002년 3월부터 2006년 11월까지 재판에 직접 관여했다. 소송은 1심과 2심에서 모두 청구 기각됐고, 2012년 5월 대법원은 “손해배상 청구권은 소멸되지 않았다”며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부산고등법원에 보냈다.

2013년 7월, 부산고등법원은 “미쓰비시에 강제로 동원된 피해자들에게 1억 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그러나 미쓰비시가 재상고해 대법원에 4년째 계류 중이다.

한편, 일제 강점기 강제노역 피해를 당한 근로정신대 할머니들이 미쓰비시를 상대로 2015년 5월 제기된 소송은 지난 8일, 2년3개월 만에 1심 판결이 내려졌다. 광주지법 민사1단독 김현정 부장판사는 원고인 김용옥(85) 할머니와 최정례(사망 당시 15세) 할머니의 조카며느리 이경자(74) 할머니가 일본 미쓰비시중공업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원고 일부승소 판결했다.

이날 판결은 문재인정부 출범 후 일본의 배상 책임을 물은 법원의 첫 선고로 오는 11일에도 4명의 피해자가 2014년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 선고가 예정돼 있다.

앞서 문 대통령은 6·25전쟁 67주년을 맞아 지난 6월23일 열린 참전유공자 위로연에 이례적으로 파독 간호사·광부와 베트남 참전용사를 초청한 바 있다.

박효진 기자 [email protected]


원문출처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1677631&code=61111111&sid1=pol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688 “4강 대사 인선, 1주일 더 걸릴 것” admin 2017.08.12 0
28687 증여세 1454만원 긴급 납부… ‘딸 의혹’ 김영주 청문회 통과 admin 2017.08.12 0
28686 [단독] 文 대통령 8·15메시지 ‘北’ 아닌 ‘보훈’ admin 2017.08.12 0
28685 국내 HIV 신규감염 작년 사상 최고치 admin 2017.08.12 0
28684 이언주의 도전장이 헷갈리는 안철수… 당권에 이상기류 admin 2017.08.12 0
28683 세월호 분향소 직원 숨진 채 발견… '학생들에 미안하다' 유서 admin 2017.08.12 0
28682 ‘투병’ 이건희 회장, IOC 위원직 사퇴 admin 2017.08.12 0
28681 [가정예배 365-8월 13일] 인생의 굴곡 앞에서 admin 2017.08.12 0
28680 여름철 아이스크림, 건강하게 먹자… '순두부·인절미 아이스크림' admin 2017.08.12 0
28679 [365일 성경 통독-8월 13일] 역대상 6∼9장, 이스라엘의 족보들 2 admin 2017.08.12 0
28678 아리아나 그란데 '광복절 공연'에 가져가면 안 되는 것 admin 2017.08.12 0
28677 2초간 '동화 속 공주'로 만들어주는 사진 엿보기 admin 2017.08.12 0
28676 ‘北 리스크’에 외인 ‘셀 코리아’…순매도 2년 만에 최대 admin 2017.08.11 0
» 문 대통령, 광복절 기념식에 '군함도' 생존자 초청 admin 2017.08.11 0
28674 서울시, 24시간 운행하는 '올빼미 지하철' 검토 admin 2017.08.11 0
28673 천정배, 이언주 출마에 "安과 함께 자숙하고 반성해야" admin 2017.08.11 0
28672 베스트셀러 ‘기사단장 죽이기’ 4주 연속 1위 admin 2017.08.11 0
28671 여성가족부 지원, 컴퓨터강사양성과정 교육생 모집 admin 2017.08.11 0
28670 '미쓰비시, 법원 판결 즉각 이행하라' admin 2017.08.11 0
28669 ‘15% 도서정가제’ 3년간 그대로 admin 2017.08.1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