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cage

한국어
사용자 정의 검색

미디어



하나님의 눈으로 다시보기
찬송 : ‘주의 사랑 비칠 때에’ 293장(통 414)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창세기 40장 15~23절
말씀 : 뜨거운 여름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오늘도 지치지 않고 주님으로 새 힘을 얻으시기 바랍니다. 본문에서 요셉은 새로운 국면이 벌어지는 중요한 시점을 만납니다. 요셉은 옥중 죄수들을 관리하게 됩니다. 그러던 어느 날 바로의 술 맡은 관원과 떡 맡은 관원의 꿈을 해몽해 줍니다. 그리고 꿈이 해석대로 이루어져 떡 맡은 관원장은 죽게 되고 술 맡은 관원장은 풀려납니다. 아쉽게도 술 맡은 관원장은 ‘나를 기억해달라’는 요셉의 부탁을 까맣게 잊고 2년 세월을 보냅니다. 요셉 입장에선 정말 속상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노예로 팔려가고 난 이후 요셉은 점점 더 어려운 지경에 빠지게 됩니다. 그러나 하나님이 함께 하시고 인도하신다고 성경은 기록합니다. 만약 우리 삶이 요셉과 같았다면 아마 감옥에서 빠져나가 고향으로 돌아가 아들의 지위를 다시 회복하기 전까지는 어떤 일도 잘됐다고 평가할 수 없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하나님은 요셉의 삶 속에서 어떻게 일하고 계신 걸까요. 원망하는 인간 눈이 아니라 하나님 눈으로 요셉의 인생을 바라보면 더 많은 감사를 드릴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우선 요셉은 형제들의 시기와 질투로 팔려갔지만, 보디발 장군의 집으로 팔려갔습니다. 다른 사람에게 갔다면 바로 왕 앞까지 가지 못했을 것입니다. 요셉은 보디발 장군의 노예로 살면서 신임을 얻었습니다. 요셉의 죄명으로는 즉결처형을 받아야 했지만 보디발은 요셉의 신실함을 알았기에 그를 죽이지 않았습니다. 

그는 감옥에 갇혔습니다. 그것도 정치범 수용소입니다. 보디발 장군의 노예여서 가능했고 그곳에는 바로를 대면하는 높은 직위의 관원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전옥이 감옥의 모든 일을 그에게 맡겼습니다. 모두 맡겼기 때문에 술 맡은 관원을 만나 꿈을 해몽할 수 있었습니다. 요셉은 꿈을 해석했으나 술 맡은 관원은 요셉을 잊어 버렸습니다. 2년이라는 세월은 덧없이 흘렀습니다. 

그러나 만약 그가 잊지 않고 곧바로 요셉을 감옥에서 빼냈더라면 요셉은 고향으로 돌아갔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요셉은 총리가 될 수 없습니다. 마지막으로 13년이란 긴 연단 끝에 바로의 꿈을 해몽하고 총리가 됩니다. 요셉이 끌려간 것이 17세, 연단의 시간이 13년, 30세가 되었을 때 최연소 국무총리가 될 수 있는 법적 나이가 됐습니다.

하나님의 사랑과 우리를 향하신 계획은 빈틈이 없습니다. 매 순간 모든 것이 은혜이고 하나님의 계획을 이뤄가기 위한 기적입니다. 요셉만이 아닙니다. 우리 인생도 하나님께서 그렇게 인도하십니다. 하나님의 눈으로 내 인생을 다시 봅시다. 숨겨진 곳곳마다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로 가득함을 보게 될 것입니다. 때로 섭섭한 일들이 있어납니까. 요셉의 생애를 기억하면서 하나님을 믿고 나아갑시다.

기도 : 한 사람의 인생에 주목하고 일하시며 동행하시는 주님, 감사합니다. 주님은 요셉의 인생에 꼼꼼하게 함께 하시며 그의 가는 길을 선하게 인도했습니다. 우리 가족 각자의 인생 가운데도 늘 동행하시고 지켜주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주기도문 김민정 목사(좋은목회연구소 대표)


원문출처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1677566&code=61221111&sid1=all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가정예배 365-8월 14일] 하나님의 눈으로 다시보기 admin 2017.08.11 0
28667 출마 공식 선언한 이언주 '제가 당을 구하겠습니다' admin 2017.08.11 0
28666 [한국기독역사여행] 경기도 김포 월곶과 '십자가 정신' 박용희 목사 admin 2017.08.11 0
28665 당 대표 출마한 이언주 '두 손 가지런히 모으고' admin 2017.08.11 0
28664 '갭투자 악용' 디딤돌 대출, 실거주자만 허용…'부동산 투기 잡는다' admin 2017.08.11 0
28663 '당 대표 출마' 정동영, 간담회서 지지 호소 admin 2017.08.11 0
28662 [김선주의 작은 천국] ‘마당을 쓸면서’ admin 2017.08.11 0
28661 '택시운전사' 관람한 故 힌츠페터 부인…"남편에게 광주란…" admin 2017.08.11 0
28660 괌으로 향하는 승객들 admin 2017.08.11 0
28659 매복 사랑니 발치 방치하면 통증, 질환 발생...정기적인 치과 검진 필요 admin 2017.08.11 0
28658 종이배를 사수하라! admin 2017.08.11 0
28657 음주운전 사망사고 내고 도주한 교사 체포 admin 2017.08.11 0
28656 독립 후 첫 졸업식하는 해경교육원 admin 2017.08.11 0
28655 현직 고교 교사가 행인 치어 숨지게 한 뒤 뺑소니 admin 2017.08.11 0
28654 '전과목 절대평가 도입하라' admin 2017.08.11 0
28653 소자본창업 '노가리까는언니', 업종변경창업 성공사례로 전국 가맹점 모집에 나서 admin 2017.08.11 0
28652 4500원 안내려고 70대 택시기사 폭행한 20대 admin 2017.08.11 0
28651 장진영 전 국민의당 대변인, 최고위원 출마 admin 2017.08.11 0
28650 강원 영동지역 300㎜ 물폭탄, 피해 잇따라 admin 2017.08.11 0
28649 20대 간호사 상습 성추행한 70대 병원장 "친밀감 표시" admin 2017.08.1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