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cage

한국어
사용자 정의 검색

미디어




사랑니는 상하악 가장 후방부에 있는 어금니로, 구강 내 많은 치아들 중 가장 늦게 나온다. 대부분 1~4개의 사랑니를 가지고 있으나 턱뼈가 작아진 현대인들은 구강 공간 부족으로 사랑니가 온전히 나오지 못하고 누워서 나거나 삐뚤게 되는 경우가 많다.

바르게 자라지 못하고 매복된 형태를 보이는 매복사랑니는 치아와 잇몸 사이에 음식물이 끼기 쉬워 충치를 유발 할 수 있다. 또 쌓인 음식물이 염증을 일으키며, 입 냄새의 원인이 될 수 있으며 염증으로 인한 통증은 물론이고 심각할 경우 편도선, 림프절 등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서울그랜드치과 김준영 원장(구강악안면외과 전문의)는 “매복사랑니를 방치할 경우 통증과 다양한 질환을 겪을 수 있어 정기적 치과 검진을 통해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좋다”며 “ 사랑니로 인한 충치나 구취 감염, 통증이 발생하는 경우 발치 해야 하나, 조기에 치료하지 않으면, 제2대구치까지 잃게 만들 수 있으며, 치아 낭종(물혹)과 치조골염, 종양 등의 합병증을 초래 할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사랑니는 아래턱의 감각을 담당하는 하치조신경과 붙어 있는 경우가 많아 발치 시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에 주의해야 한다. 특히 신경손상이 일어날 경우 신경마비에 의한 감각 이상 및 통증이 발생하며 감각마비 증상과 같은 영구적 장애가 나타날 수 있다. 감각 이상은 시간이 지나면 호전되지만 회복기간이 길다

김 원장은 “사랑니는 신경손상 등 합병증,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어 조금이라도 불편감을 느낀다거나 관리가 잘 되지 않는 느낌이 들 때는 발치해야 하며, 사랑니 뿌리가 신경에 인접한 경우 발치 시 건드리게 되면, 손상을 입어 감각 이상의 증상을 유발 할 수 있다”며 “일반 발치와는 달리 난이도가 높은 외과적 처치가 필요해 수술이 까다로우며, 구강악안면외과적 전문 지식과 높은 숙련도를 필요로 하므로 숙련된 전문의에게 진단을 받고 신경을 손상시키지 않게 발치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사랑니 발치는 일반적인 치아 발치에 비해 까다로운 치료로 알려져 있다. 사랑니가 완전히 나지 못해서 옆으로 누워 있는 경우가 많고 뿌리가 아래 신경에 인접하거나 걸쳐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사랑니 아래 신경은 치아, 잇몸, 입술, 턱 주변의 감각을 담당하고 있는 신경으로 손상 시 해당 부위에 감각 이상 증상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사랑니 발치 시 무엇보다 주의가 필요하다.

이어 김 원장은 “대부분의 환자들이 증상 없는 사랑니 발치를 꺼려하는 경우가 있는데, 사랑니를 방치하다 더 큰 문제가 발생 할 수 있어 정확한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주기적이 치과 검진과 이상이 이 있을 시 빠른 치료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온라인뉴스부 이세연 [email protected]


원문출처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1677469&code=61171911&sid1=cul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668 [가정예배 365-8월 14일] 하나님의 눈으로 다시보기 admin 2017.08.11 0
28667 출마 공식 선언한 이언주 '제가 당을 구하겠습니다' admin 2017.08.11 0
28666 [한국기독역사여행] 경기도 김포 월곶과 '십자가 정신' 박용희 목사 admin 2017.08.11 0
28665 당 대표 출마한 이언주 '두 손 가지런히 모으고' admin 2017.08.11 0
28664 '갭투자 악용' 디딤돌 대출, 실거주자만 허용…'부동산 투기 잡는다' admin 2017.08.11 0
28663 '당 대표 출마' 정동영, 간담회서 지지 호소 admin 2017.08.11 0
28662 [김선주의 작은 천국] ‘마당을 쓸면서’ admin 2017.08.11 0
28661 '택시운전사' 관람한 故 힌츠페터 부인…"남편에게 광주란…" admin 2017.08.11 0
28660 괌으로 향하는 승객들 admin 2017.08.11 0
» 매복 사랑니 발치 방치하면 통증, 질환 발생...정기적인 치과 검진 필요 admin 2017.08.11 0
28658 종이배를 사수하라! admin 2017.08.11 0
28657 음주운전 사망사고 내고 도주한 교사 체포 admin 2017.08.11 0
28656 독립 후 첫 졸업식하는 해경교육원 admin 2017.08.11 0
28655 현직 고교 교사가 행인 치어 숨지게 한 뒤 뺑소니 admin 2017.08.11 0
28654 '전과목 절대평가 도입하라' admin 2017.08.11 0
28653 소자본창업 '노가리까는언니', 업종변경창업 성공사례로 전국 가맹점 모집에 나서 admin 2017.08.11 0
28652 4500원 안내려고 70대 택시기사 폭행한 20대 admin 2017.08.11 0
28651 장진영 전 국민의당 대변인, 최고위원 출마 admin 2017.08.11 0
28650 강원 영동지역 300㎜ 물폭탄, 피해 잇따라 admin 2017.08.11 0
28649 20대 간호사 상습 성추행한 70대 병원장 "친밀감 표시" admin 2017.08.1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