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cage

한국어
사용자 정의 검색

미디어


늦깎이 화가 박수현 작가가 서울 마포구 홍익로 마포평생학습관 갤러리에서 개인전 ‘강가에서’를 갖는다. ‘쉼’을 찾아 헤매는 현대인들에게 오아시스로 가는 길을 안내한다. 이번 전시에는 ‘바라만 보아도’ ‘모락모락’ ‘무아지경’ ‘가는 길에’ ‘시인의 고백’ ‘가만히 가만히’ 등 총 26점이다. 지난 15일에 시작한 전시회는 오는 22일까지 계속된다.

절박하고 절실하면 기적을 만들어 내는 것일까. 쉰 중턱을 맞아 홍대 미대 미술실기과정을 수료하고 미대에 편입해 만학의 열정을 불태우고 있는 박수현 작가의 예술과 삶이 그렇다. 박수현은 어린 시절 낙동강 상류에 있는 조그마한 강촌에서 자랐다. 소녀는 그림을 무척이나 좋아했다. 하지만 스케치북과 크레용과 물감을 살 수 있는 형편이 못 돼 모래사장에 그림을 그렸으며 강물을 물감으로, 하늘과 뭉게구름을 도화지 삼아 흔적도 남지 않는 그림을 그렸다.
뒤늦게 붓을 든 박 작가의 철학적 깊이가 예사롭지 않다. 강가를 바라보며 노자(老子)의 사상인 상선약수(上善若水)를 떠올리는 등 대자연의 원리와 이치를 한 폭의 그림으로 쉽게 설명한다.

“지극히 착한 것은 물과 같다는 최고의 선(上善)을 물에 비유해 상선약수라 하지요. 우리 삶에서 가장 필요로 하는 물은 만물을 이롭게 하며 다투지 않습니다. 물은 아랫부분을 완전히 채우면서 수평을 유지하며 위에서 아래로 흘러가며 더러운 것을 씻어주며 담기는 그릇에 따라 수없이 변하면서도 본래의 성질은 변하지 않는 자연스럽고 겸허한 덕을 가지며 자연의 이치뿐만 아니라 사람의 행위에 대해서도 우주자연의 이치를 함축하는 의미가 있습니다.”
박 작가의 말처럼 사람들은 저마다 강가에 서면 무언가를 생각하고 표정을 짓거나 행동을 한다. 물 위에 비치는 맑은 하늘과 시원한 바람, 따뜻한 햇살을 품은 잔잔하고 간결하고 눈부시게 반짝이는 물결의 움직임에 무장해제 당하지 않을 수 있을까. 시원하고 상쾌한 강바람에 두터운 겨울옷도 훌쩍 벗어버리거나 신발을 신은 물속으로 풍덩 빠지기도 한다.
그는 오랫동안 마음속에 흐르는 강촌에 집중해왔다. 화폭에 담긴 꽃과 연못, 강변 등은 관람객을 맞이하기 위한 행복의 상징물이다.
작가의 노트엔 온통 ‘쉼’을 찾고자 하는 몸부림으로 가득하다. 자연과 서로 어울리는 느낌으로 가장 진실한 언어라는 그림을 통해 보잘 것 없는 강가의 잡초라도 강한 생명력으로 되살려낸다.
그는 끝없는 사유를 통해 미성숙한 시대의 순간순간들의 감정들이 세월의 흐름에 부대끼며 내적인 의미를 평온이라는 연관성과 열정적인 에너지를 삶의 경험으로 작품에 생명력을 불어 넣는다. 사물의 형상이 보이도록 추상으로 기울지 않게 느낌과 감성의 다양성과 이미지를 생성하는데 예술적 변화를 표현한다. 주제와 연관된 이야기 속에서 보는 것을 유도한다. 관객의 쉼을 찾아주기 위해서다.
붓과 나이프로 다채로운 기법을 자유롭게 구사하고, 물감과 색상 사용은 과감하고 화려하다. 푸른 톤이 주를 이루는 그의 풍경은 신비롭고 몽환적이지만, 어딘가 그리움을 자아낸다. 오랜 시간 탐구해온 쉼은 여러 형태와 기법이 덧대어지며 한층 풍부해졌다.
박 작가는 “강가에 서면 바라만 보아도 무아지경에 빠지는 경험을 하게 된다”면서 “강가에 앉아 찰랑이는 물결의 숨소리를 듣다보면 참 평온과 평화가 무언지를 깨닫게 된다”고 말했다.
30여 차례의 개인전·그룹 및 단체전을 가진 그는 대한민국 현대조형미술대전 특별상·특선·입선, 세계평화미술대전 입선 2회, 대한민국 현대여성미술대전 특선 2회, 국토해양환경 미술대상전 특선·입선, 전국회룡미술대전 입선, 스웨덴 아트콜렉션 장려상 등을 수상했다. 현재 한국미술협회, 서울미술협회, 현대여성미술협회 운영위원이자 초대작가이다.

윤중식 기자 [email protected]


원문출처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1552304&code=61171611&sid1=cul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홍대 젊은이들에게 '쉼'을 주는 박수현 화백 admin 2017.06.19 0
27539 ‘블랙리스트 실행’ 박명진 예술위원장·김세훈 영진위원장 사표 수리 admin 2017.06.19 0
27538 피앤지(P&G) 성공 비결은 철저한 ‘인재관리 시스템’ admin 2017.06.19 0
27537 이라크군 모술 탈환작전 최종 단계 돌입 admin 2017.06.19 0
27536 '쩍쩍' 갈라지는 農心 admin 2017.06.19 0
27535 라식·라섹 부작용 개선한 ‘2Day 라섹’ 연구결과 국내의료진 유럽안과학회에서 공식발표 admin 2017.06.19 0
27534 61명 생명 앗아간 포르투갈 산불 계속 admin 2017.06.19 0
27533 국정기획자문위, '통신비 인하 ' 관련 미래부 추가업무보고 admin 2017.06.19 0
27532 바른정당, “5대 비리 있어도 포기 말라” 文정부 장관 임명 비꼬기 admin 2017.06.19 0
27531 아지트샵, 최고 수익금 갱신 기념 '명함 무료제작' 이벤트 진행 admin 2017.06.19 0
27530 K리그, 다음달 1일 VAR 도입…판정 정확도 높인다 admin 2017.06.19 0
27529 마린 르펜, 프랑스 총선 당선 확정 admin 2017.06.19 0
27528 마크롱 "저에게 힘을" admin 2017.06.19 0
27527 유니세프 친선대사로 임명된 19살 소녀, 무존 알멜레한 admin 2017.06.19 0
27526 추미애-김부겸, 기쁨의 포옹 admin 2017.06.19 0
27525 "프랑스 국회의원 됐어요" 수학자 세드리크 빌라니 admin 2017.06.19 0
27524 국가대표 출신 미드필더 이명주, FC 서울 합류 admin 2017.06.19 1
27523 청구성심병원, 2년 연속 폐렴적정성평가 1등급 획득 admin 2017.06.19 0
27522 "3억 아끼자고 경비원 14명 해고라니" 아파트에 붙은 호소문 admin 2017.06.19 0
27521 박병원 경총 회장 "일자리 대책 쌍수 들어 환영" admin 2017.06.1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