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cage

한국어
사용자 정의 검색

미디어



아파트 무인경비시스템 도입에 대해 반대하는 공고문이 온라인에서 주목받고 있다. 입주자 대표회의에서 무인경비시스템 도입 안건을 통과시키자 한 주민이 경비원 해고 철회를 촉구하는 글을 엘리베이터에 붙였다.


19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 공개된 공고문은 “동대표들이 3억원을 절약하기 위해 경비원 14명 해고를 결정했다”는 글로 시작한다. 글쓴이는 “주민에게 의견을 물어봤냐. 이것이 아파트 주민이 할 일입니까”라며 분노했다. 

그는 “(3억원 절약을 위해 경비원을 해고한다면) 통학길 교통정리가 안돼 아이들 안전등교도 포기해야 하고 눈청소나 아파트 주변 정리를 해주실 분들이 줄어드는 것”이라며 “최저임금이 3000원 오른다고 할때 한집당 한달 1만5000원 가량을 부담해서 14가정의 가장이 해고되지 않아야 우리 사회가 안정되는 거 아닌가”라고 호소했다.

공고문을 보면 이 아파트는 최저임금 인상에 대비해 경비원 해고와 무인경비시스템 도입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무인경비시스템 도입은 경비원 대량 해고의 대표적 원인으로 올해 초부터 일부 아파트에서 논란이 됐다. 지난 3월 서울 송파구 한 아파트에서는 경비원 283명이 해고 위기에 처하기도 했다. 당시 주민들이 경비원 해고 철회를 요구하는 대자보를 잇따라 붙이고 반대 운동을 벌여 화제가 됐다.



공고문의 내용은 경비원 해고 반대 운동을 벌였던 서울 송파구 아파트 주민들의 주장과 유사하다. 무인경비시스템을 도입할 경우 비용은 절약하겠지만 주민 안전을 절대적으로 책임질 수 없다는 것이다. 글쓴이는 “고단한 업무 하시는 분들 임금 올려 달라고 했더니 벼랑 끝으로 몰고 있다”며 “주민투표 없이 14명을 실업자로 만드는 것이 최선입니까”라고 동대표들에게 경비원 고용 유지를 촉구했다.

정지용 기자 [email protected]


원문출처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1552130&code=61121111&sid1=soc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540 홍대 젊은이들에게 '쉼'을 주는 박수현 화백 admin 2017.06.19 0
27539 ‘블랙리스트 실행’ 박명진 예술위원장·김세훈 영진위원장 사표 수리 admin 2017.06.19 0
27538 피앤지(P&G) 성공 비결은 철저한 ‘인재관리 시스템’ admin 2017.06.19 0
27537 이라크군 모술 탈환작전 최종 단계 돌입 admin 2017.06.19 0
27536 '쩍쩍' 갈라지는 農心 admin 2017.06.19 0
27535 라식·라섹 부작용 개선한 ‘2Day 라섹’ 연구결과 국내의료진 유럽안과학회에서 공식발표 admin 2017.06.19 0
27534 61명 생명 앗아간 포르투갈 산불 계속 admin 2017.06.19 0
27533 국정기획자문위, '통신비 인하 ' 관련 미래부 추가업무보고 admin 2017.06.19 0
27532 바른정당, “5대 비리 있어도 포기 말라” 文정부 장관 임명 비꼬기 admin 2017.06.19 0
27531 아지트샵, 최고 수익금 갱신 기념 '명함 무료제작' 이벤트 진행 admin 2017.06.19 0
27530 K리그, 다음달 1일 VAR 도입…판정 정확도 높인다 admin 2017.06.19 0
27529 마린 르펜, 프랑스 총선 당선 확정 admin 2017.06.19 0
27528 마크롱 "저에게 힘을" admin 2017.06.19 0
27527 유니세프 친선대사로 임명된 19살 소녀, 무존 알멜레한 admin 2017.06.19 0
27526 추미애-김부겸, 기쁨의 포옹 admin 2017.06.19 0
27525 "프랑스 국회의원 됐어요" 수학자 세드리크 빌라니 admin 2017.06.19 0
27524 국가대표 출신 미드필더 이명주, FC 서울 합류 admin 2017.06.19 1
27523 청구성심병원, 2년 연속 폐렴적정성평가 1등급 획득 admin 2017.06.19 0
» "3억 아끼자고 경비원 14명 해고라니" 아파트에 붙은 호소문 admin 2017.06.19 0
27521 박병원 경총 회장 "일자리 대책 쌍수 들어 환영" admin 2017.06.1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