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cage

한국어
사용자 정의 검색

미디어





김상조 신임 공정거래위원장 취임 이후 공정위가 매서운 칼날을 휘두르고 있다. 치킨업계의 가격 인상 움직임을 차단한 데 이어 재벌의 위장계열사를 적발하는 등 개혁 속도전에 나서는 모양새다.

공정위는 18일 대기업집단(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지정 자료를 허위 제출한 혐의로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을 검찰에 고발키로 했다고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이 회장은 2013~15년 지정자료를 제출하면서 흥덕기업 대화알미늄 등 친족이 운영하는 7개 회사를 부영의 소속회사 현황에서 누락했다. 재벌 계열회사에 소속되지 않은 회사들은 공시의무를 비롯해 일감몰아주기 등의 총수일가 사익편취 규제에서 벗어날 뿐 아니라 중소기업 혜택까지 받을 수 있다.

7개사 중에는 미편입 기간이 14년이나 지속된 회사도 있었다. 이 회장이 소속 6개사의 주주현황을 실제 소유주가 아닌 차명 소유주로 기재한 사실도 밝혀졌다.

이번 조치는 김 위원장이 취임 당시 밝힌대로 재벌의 경제력 집중을 억제하기 위한 상징적 조치로 해석된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 회장은 2010년 7월에도 3개 계열사를 누락한 혐의로 경고조치를 받은 바 있어 이번에는 검찰에 고발키로 했다”며 “경제력 집중억제 시책에 영향을 미치는 지정자료 허위제출행위를 지속적으로 감시해 위법행위가 적발되면 엄중히 제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공정위는 김 위원장이 취임하자마자 치킨업계의 가격 인상 움직임에 제동을 걸며 ‘을(乙)의 눈물 닦아주기’에 나섰다. 공정위가 BBQ를 가맹사업법 위반 혐의로 현장 조사에 착수하는 등 전방위 압박에 나서자 BBQ는 최근 두 차례 올린 30개 치킨 제품값 전체를 원상복구 하겠다고 발표했다. 교촌치킨도 같은 날 치킨 가격 인상 계획을 철회하고, BHC치킨도 한시적으로 가격 인하 계획을 발표하는 등 치킨업계 ‘빅3’가 공정위의 칼날에 백기를 들었다.

백상진 기자 [email protected]


원문출처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1549979&code=61141111&sid1=eco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500 부산해경, 기관고장 레저보트 승선원 2명 구조 admin 2017.06.18 0
» ‘김상조 효과’ 본격화…치킨 가격 이어 재벌 위장계열사에 ‘철퇴’ admin 2017.06.18 0
27498 [포토]굳은 표정의 자유한국당 admin 2017.06.18 0
27497 정우택, '협치는 없다' admin 2017.06.18 0
27496 北 주민 1명, 스티로폼 등 부유물 붙잡고 귀순 admin 2017.06.18 0
27495 노현정 '시스루' 하객 패션 눈길… 클러치백· 구두는 영국 명품 admin 2017.06.18 0
27494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나란히…문 대통령 '든든' admin 2017.06.18 0
27493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 김이수 후보자는 포기? admin 2017.06.18 0
27492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바라보는 文대통령 표정 admin 2017.06.18 0
27491 '환한 미소' 文 대통령,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 admin 2017.06.18 0
27490 드디어 전달하는 임명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admin 2017.06.18 0
27489 文대통령, 강경화 임명 강행…정국 ‘시계 제로’ admin 2017.06.18 0
27488 이재명 시장 “정부, 과다하게 이익 누리는 집단의 이익 일부 환수해 국민 복지지출 늘려줘야” admin 2017.06.18 0
27487 장미인애 ‘곽정은 저격’…2년 전 악연 또 다시? admin 2017.06.18 0
27486 김상조 재벌개혁 시작됐나… 공정위 부영그룹 고발 admin 2017.06.18 0
27485 3년 만에 돌아온 이효리, '무한도전'서 성숙미 뽐내 admin 2017.06.18 0
27484 '충돌 美이지스함' 실종 승조원 7명 시신으로… 트럼프 "일본에 감사" admin 2017.06.18 0
27483 파울볼에 입술 다친 김한나 치어리더, 당분간 휴식 admin 2017.06.18 0
27482 국민의당 초선의원들도 "조국 민정수석 문책" 요구 성명 admin 2017.06.18 0
27481 진학상담 하러 온 제자 성추행한 담임교사 admin 2017.06.1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