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cage

한국어
사용자 정의 검색

미디어





제117회 US오픈 골프대회에서 세계 랭킹 1~3위 선수들이 모두 컷 탈락했다. 

 17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에린에서 끝난 대회 2라운드 결과 세계 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4오버파), 2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5언더파), 3위 제이슨 데이(호주·10언더파)는 모두 3라운드에 진출하지 못했다. 남자골프 세계 랭킹이 도입된 1986년 이후 세계  랭킹 1~3위 선수가 모두 메이저 대회에서 컷 탈락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데이는 2013년 마스터스부터 메이저 대회 17회 연속 컷을 통과했지만 이번에 10오버파를 기록하며 체면을 구겼다. 늑골 부상으로 1개월간 재활을 한 뒤 이번 대회에 출전한 매킬로이는 US오픈 2년 연속 컷 탈락이라는 고배를 들었다.

 세계 랭킹 상위권에 포진한 선수들 중 마쓰야마 히데키(4위·일본), 조던 스피스(5위·미국), 세르히오 가르시아(7위·스페인), 리키 파울러(9위·미국) 등 네 명만 살아남았다. 1라운드에서 7년 만에 US오픈 1라운드 최다 언더파 타이기록(7언더파)을 세웠던 파울러는 2라운드에서 1오버파로 부진해 공동 5위로 밀렸다. 폴 케이시, 토미 플리트우드(이상 잉글랜드), 브라이언 하먼, 브룩스 코엡카(이상 미국)은 중간합계 7언더파로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다.

김태현 기자 [email protected]


원문출처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1548941&code=61161511&sid1=spo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남자 골프 세계랭킹 1~3위, US오픈 모두 컷 탈락 admin 2017.06.17 0
27479 일본에서 유행하는 한국 패션… “우리도 몰랐네” (영상) admin 2017.06.17 0
27478 서울 용산역 50대 투신… 무궁화호 40분 지연 admin 2017.06.17 0
27477 제주 성산 앞바다 규모 2.3 지진… 지진계 ‘움찔’ admin 2017.06.17 0
27476 영국 메이 총리, 그렌펠 타워 화재 참사 관련 '동문서답' 논란 admin 2017.06.17 0
27475 윤손하, 아들 학교폭력 논란 사과… “좀 다른 게 있다” admin 2017.06.17 0
27474 5번째 방북 로드먼 “굿 트립”…묘한 인연의 트럼프 로드먼 김정은 admin 2017.06.17 0
27473 문정인 특보 "북 핵활동 중단 땐 한-미 군사훈련 축소 논의" admin 2017.06.17 0
27472 서울시 오후 2시 기해 4개권역 오존주의보 admin 2017.06.17 0
27471 전 NBA 스타 로드먼, 방북 마치고 귀국 admin 2017.06.17 0
27470 한국 남자 배구, 네덜란드에 완패 admin 2017.06.17 0
27469 에릭 테임즈, 연장 10회 짜릿한 끝내기 홈런 admin 2017.06.17 0
27468 현역 임형주, 사회복무요원 전환된 까닭은 admin 2017.06.17 0
27467 울산 입화산 불… 헬기·소방차 진화 중 admin 2017.06.17 0
27466 윤손하 "아들 폭행 논란 죄송··· 악의적 뉴스 편집은 유감" admin 2017.06.17 0
27465 [포착]간증하는 전용태 세계성시화운동본부 공동총재 admin 2017.06.17 0
27464 문정인 청와대 특보, "사드 안된다고 깨지면, 그게 동맹이냐" admin 2017.06.17 0
27463 김현수, 세인트루이스전 3타수 2안타 admin 2017.06.17 0
27462 최민던 여자 500m 세계기록 공식 인정 admin 2017.06.17 0
27461 트럼프 대통령 재산 내역 공개 admin 2017.06.1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