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cage

한국어
사용자 정의 검색

미디어





선발 기회를 잡은 김현수(29·볼티모어 오리올스·사진)가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김현수는 17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 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서 8번 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2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김현수가 올 시즌 멀티히트를 때려낸 것은 두 번째로 지난 4월 9일 뉴욕 양키스전에 이후 69일 만이다. 지난 13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전부터 이날까지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벌인 김현수의 시즌 타율은 0.253에서 0.268(92타수 22안타)로 올라갔다. 볼티모어는 김현수의 활약에도 불구하고 2대 11로 대패했다.

 3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김현수는 상대 선발 카를로스 마르티네스의 2구째 시속 95마일(약 153㎞)짜리 직구를 노려쳐 좌전 안타를 쳤다. 세스 스미스의 2루타로 3루까지 나아간 김현수는 매니 마차도의 희생플라이로 홈을 밟았다. 시즌 8득점째.

 김현수는 5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도 안타를 뽑아냈다. 5회에는 마르티네스의 3구째 슬라이더를 공략했다. 후속타자 J.J.하디가 병살타를 치는 바람에 김현수는 더 이상 진루하지 못했다. 김현수는 7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2루수 앞 땅볼을 치는데 그쳤다. 

 김현수는 4회초 수비에서 올 시즌 첫 보살을 기록하기도 했다. 4회초 선두타자 알레드미스 디아스의 2루타성 타구를 잡아낸 후 유격수 J.J.하디에게 정확히 송구했다. 하디가 2루수 조너선 스쿠프에게 송구해 2루까지 뛰려던 디아스는 아웃됐다.

 세인트루이스의 마무리 투수 오승환(35)은 휴식을 취해 김현수와의 한국인 메이저리거 투타 맞대결은 성사되지 않았다.

 3연패에서 탈출한 세인트루이스는 31승째(35패)를 수확했다. 반면 2연패에 빠진 볼티모어는 34패째(32승)를 당했다.

김태현 기자 [email protected]


원문출처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1548780&code=61161211&sid1=spo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470 한국 남자 배구, 네덜란드에 완패 admin 2017.06.17 0
27469 에릭 테임즈, 연장 10회 짜릿한 끝내기 홈런 admin 2017.06.17 0
27468 현역 임형주, 사회복무요원 전환된 까닭은 admin 2017.06.17 0
27467 울산 입화산 불… 헬기·소방차 진화 중 admin 2017.06.17 0
27466 윤손하 "아들 폭행 논란 죄송··· 악의적 뉴스 편집은 유감" admin 2017.06.17 0
27465 [포착]간증하는 전용태 세계성시화운동본부 공동총재 admin 2017.06.17 0
27464 문정인 청와대 특보, "사드 안된다고 깨지면, 그게 동맹이냐" admin 2017.06.17 0
» 김현수, 세인트루이스전 3타수 2안타 admin 2017.06.17 0
27462 최민던 여자 500m 세계기록 공식 인정 admin 2017.06.17 0
27461 트럼프 대통령 재산 내역 공개 admin 2017.06.17 0
27460 “백남기 어르신, 듣고 계십니까?” 심상정의 편지 admin 2017.06.17 0
27459 윤소정 타계, 슬픔 빠진 연극계… 대한민국연극인장 엄수 admin 2017.06.17 0
27458 미 해군 구축함, 필리핀 상선과 충돌… 7명 실종 admin 2017.06.17 0
27457 美 해군 구축함, 일본 해역서 상선과 충돌… 7명 실종 admin 2017.06.17 0
27456 강원 FC, K리그 클래식 연착륙 admin 2017.06.17 0
27455 김시우 US오픈 2라운드 공동 8위 admin 2017.06.17 0
27454 지카 21번째 환자 발생… 태국 방문 여성 admin 2017.06.17 0
27453 국내 21번째 지카 감염자 발생… 태국 여행 30세 admin 2017.06.17 0
27452 '악녀' 김옥빈 여배우 최초 영화배우 평판 1위 admin 2017.06.17 0
27451 딱 하나 빠졌다…文정부, 일자리 추경이 필요한 7가지 이유 admin 2017.06.1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