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cage

한국어
사용자 정의 검색

미디어

강원 FC, K리그 클래식 연착륙

2017.06.17 17:06

admin 조회 수:0





강원 FC(사진)가 K리그 클래식에서 돋보이는 기록 행진을 이어 가고 있다.

 강원은 지난 3월 4일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상주 상무와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개막전을 치렀다. 지난 2013년 이후 4년 만에 K리그 클래식 무대에 선 것이다 긴장되는 무대였지만 최고의 경기력으로 화려하게 복귀를 알렸다. 2009년 창단 시즌 이후 처음 맛본 개막전 승리였다. 개막전 승리로 강원은 공동 1위에 올랐다. 창단 이후 리그 선두에 강원이 자리한 것은 이때가 처음이다.

 ‘슬로 스타터’ 강원은 시즌 개막 3경기에서 1승 1무 1패(승점 4)를 기록했다. 창단 시즌 이후 가장 좋은 성적이었다. 지난 2009년 창단 시즌 3경기에서 2승 1무를 기록한 강원FC는 이후 시즌 초반 성적이 좋지 못했다. 2010년 1무 2패, 2011년 3패, 2012년 1승 1무 1패, 2013년 2무 1패로 1부리그에서 고전했다. 챌린지에서 맞이한 2014년에도 개막 3연전에서 3패로 부진했다. 2015년에도 1승 2패로 시즌을 불안하게 출발했다. 승격을 이룬 지난해에는 개막 2연패를 당한 뒤 3라운드에서 승리를 챙겼다.
 
 강원은 지난 4월 8일 홈에서 전북 현대와 1-1로 비겼다. 강원이 홈에서 전북을 상대로 승점을 획득한 것은 이 경기가 처음이었다. 강원은 내친김에 오는 21일 열리는 전북 원정에서 승리에 도전한다.

 강원은 화끈한 공격력으로 클래식 연착륙에 성공했다. 지금까지 팀이 치른 13경기 가운데 무득점은 단 한 경기였다. 2라운드 FC 서울전을 제외한 12경기에서 골을 터뜨렸다. 11경기 연속 득점으로 기록을 이어 가고 있다. 올 시즌 K리그 클래식 구단 중에 강원보다 연속 득점이 길게 이어진 팀은 없다. 강원은 리그 12라운드 서울전에서 골을 작렬하며 올 시즌 K리그 클래식 최초의 전 구단 득점에 성공했다. 특히 10라운드 인천전부터는 4경기 연속 멀티골 행진을 벌이고 있다. 이 기간 동안 의미 있는 기록을 세웠다. 강원은 2009년 창단 이후 클래식 무대에서 4연승을 거둔 적이 단 한번도 없었다. 인천, 대구, 서울, 포항을 차례로 제압하고 대기록을 달성했다. 서울전 승리는 창단 시즌 이후 처음이었다. 서울전 10연패 사슬을 끊어내는 승리라 더 의미 있었다. K리그 클래식 구단 가운데 올해 4연승을 기록한 팀은 강원이 유일하다.

 휴식기 동안 조직력을 끌어올린 강원FC는 오는 18일 제주전을 시작으로 21일 전북, 25일 수원, 28일 광주와 차례로 맞붙는다. 강원FC의 기록 행진이 시즌 끝까지 이어져 아시아 진출의 꿈을 이룰 수 있을지 팬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강원은 14일 현재 6승3무4패(승점 21)로 리그 5위를 달리고 있다. 

김태현 기자 [email protected]


원문출처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1548729&code=61161311&sid1=spo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460 “백남기 어르신, 듣고 계십니까?” 심상정의 편지 admin 2017.06.17 0
27459 윤소정 타계, 슬픔 빠진 연극계… 대한민국연극인장 엄수 admin 2017.06.17 0
27458 미 해군 구축함, 필리핀 상선과 충돌… 7명 실종 admin 2017.06.17 0
27457 美 해군 구축함, 일본 해역서 상선과 충돌… 7명 실종 admin 2017.06.17 0
» 강원 FC, K리그 클래식 연착륙 admin 2017.06.17 0
27455 김시우 US오픈 2라운드 공동 8위 admin 2017.06.17 0
27454 지카 21번째 환자 발생… 태국 방문 여성 admin 2017.06.17 0
27453 국내 21번째 지카 감염자 발생… 태국 여행 30세 admin 2017.06.17 0
27452 '악녀' 김옥빈 여배우 최초 영화배우 평판 1위 admin 2017.06.17 0
27451 딱 하나 빠졌다…文정부, 일자리 추경이 필요한 7가지 이유 admin 2017.06.17 0
27450 설사질환 '노로바이러스' 감염 급증… 올바른 손씻기로 예방 admin 2017.06.16 0
27449 정명훈-조성진, 롯데콘서트홀 개관 1주년 콘서트서 만난다 admin 2017.06.16 0
27448 어르신사랑연구모임 유경 대표가 말하는 행복하게 나이드는 법 admin 2017.06.16 0
27447 아프리카를 사랑한 여인 ‘아이러브아프리카’ 이창옥 이사장 admin 2017.06.16 0
27446 [김선주 목사의 작은천국] 얼리어답터와 환각제, 그리고 신앙 admin 2017.06.16 0
27445 '폭염이 시작됐다' 서울 전지역 폭염주의보 admin 2017.06.16 0
27444 ‘나는 이렇게 나이 들고 싶다!’…100세 시대의 크리스천 계로록(戒老錄) admin 2017.06.16 0
27443 [박효진의 사모it수다] 사랑하는 가족에게… “미안해” admin 2017.06.16 0
27442 지하철서 ‘성기 노출’ 남성 신고하자 돌아온 황당 답변 admin 2017.06.16 0
27441 원불교 사상 방명록에 남기는 이낙연 총리 admin 2017.06.1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