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cage

한국어
사용자 정의 검색

미디어



지휘자 정명훈(64) 전 서울시향 예술감독과 피아니스트 조성진(23)이 드디어 한 무대에서 만난다. 오는 8월 18일 롯데콘서트홀의 개관 1주년 기념콘서트에서다. 두 사람은 지난해 7월 서울시향과의 협연 무대에 이어 조성진의 첫 정규음반 녹음 작업을 함께 할 예정이었지만 모두 무산된 바 있다. 

 롯데콘서트홀은 ‘음악으로 하나되는 곳’이란 주제로 오는 8월 18~19일 이틀에 걸쳐 개관 1주년 기념 콘서트를 펼친다. 우선 8월 18일에는 지휘자 정명훈이 원 코리아 오케스트라와 함께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5번 ‘황제’와 베토벤 교향곡 5번 ‘운명’을 들려줄 예정이다. ‘황제’의 협연자로는 피아니스트 조성진이 나선다. 19일 정명훈이 지휘와 피아노를 동시에 맡고 바이올리니스트 이경선과 첼리스트 송영훈이 함께 무대에 오른다. 이날은 베토벤 교향곡 5번 ‘운명’과 함께 베토벤의 삼중 협주곡 C장조가 연주된다.

 원 코리아 오케스트라는 롯데콘서트홀 개관 1주년 기념 콘서트를 위해 준비된 프로젝트 오케스트라다. 바이올리니스트 백주영 유시연, 첼리스트 문태국, 전 서울시향 비올라 수석 홍웨이황, 전 서울시향 첼로 수석 주연선과 부수석 이정란 등 국내외에서 활동하는 유수의 아티스트들과 그동안 롯데콘서트홀 무대에 섰던 서울시향, 경기필 단원들로 이루어져 있다. 

 무엇보다 관심을 모으는 것은 정명훈과 조성진이 만나는 18일 공연이다. 앞서 조성진은 지난해 7월 15일 서울시향 정기 공연에서 협연자로 나서 정명훈 전 감독과 호흡을 맞출 예정이었으나, 정 전 감독이 2015년 말 서울시향 예술감독직에서 물러나면서 협연이 불발됐다. 또 지휘자 정명훈이 수석 객원지휘자로 있는 독일의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와 함께 첫 정규음반을 녹음할 예정이었으나 정 전 감독의 건강 문제 때문에 취소됐다. 

 한편 조성진은 올해 1월 3~4일 롯데콘서트홀과 지난 5월 6일 통영국제음악당에서 열린 단독 리사이틀을 단숨에 매진시킨 바 있다. 올해 한국에서 더 이상 조성진의 공연을 볼 수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던 클래식 팬들 사이에 다시 한 번 뜨거운 티켓 예매 전쟁을 일으킬 전망이다. 

 롯데콘서트홀은 28년 만에 서울에 들어선 클래식 전용 콘서트홀이다. 롯데그룹이 사회공헌을 위해 지난해 8월 19일 송파구 잠실 롯데타워몰 8~10층에 1500억원을 투자해 건립했다. 지난해 개관 콘서트 당시 롯데그룹 오너 일가 비리 의혹으로 검찰수사를 받느라 불참했던 신동빈 회장은 오는 1주년 기념 연주회에는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장지영 기자 [email protected]


원문출처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1547319&code=61171411&sid1=cul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450 설사질환 '노로바이러스' 감염 급증… 올바른 손씻기로 예방 admin 2017.06.16 0
» 정명훈-조성진, 롯데콘서트홀 개관 1주년 콘서트서 만난다 admin 2017.06.16 0
27448 어르신사랑연구모임 유경 대표가 말하는 행복하게 나이드는 법 admin 2017.06.16 0
27447 아프리카를 사랑한 여인 ‘아이러브아프리카’ 이창옥 이사장 admin 2017.06.16 0
27446 [김선주 목사의 작은천국] 얼리어답터와 환각제, 그리고 신앙 admin 2017.06.16 0
27445 '폭염이 시작됐다' 서울 전지역 폭염주의보 admin 2017.06.16 0
27444 ‘나는 이렇게 나이 들고 싶다!’…100세 시대의 크리스천 계로록(戒老錄) admin 2017.06.16 0
27443 [박효진의 사모it수다] 사랑하는 가족에게… “미안해” admin 2017.06.16 0
27442 지하철서 ‘성기 노출’ 남성 신고하자 돌아온 황당 답변 admin 2017.06.16 0
27441 원불교 사상 방명록에 남기는 이낙연 총리 admin 2017.06.16 0
27440 올해 태어난 아기 반달가슴곰 두 마리 19일 공개 admin 2017.06.16 0
27439 V로직 사각턱수술, 이젠 올림머리 두렵지 않아요. admin 2017.06.16 0
27438 안경환 사과했지만 “혼인 무효 판결문 유출 과정 의문” admin 2017.06.16 0
27437 두 손 공손히 모은 최순실 admin 2017.06.16 0
27436 [포착] '찌릿 찌릿' 우병우 여전한 레이저 눈빛 admin 2017.06.16 0
27435 우병우 "朴 탄핵은 비극···나는 억울하다" admin 2017.06.16 0
27434 반복되는 두통. 혈액순환 개선으로 치료 가능 admin 2017.06.16 0
27433 삼진어묵 퇴직자의 폭로 "변질된 어묵 물로 씻어 재판매" admin 2017.06.16 0
27432 강경화 "겸허한 마음"… 취임 대비 프로필 사진도 촬영 admin 2017.06.16 0
27431 '하정우 전 여친' 구재이 음주운전 적발…면허정지 수준 admin 2017.06.16 0